위례성모승천성당
홈 > 나눔과소통 > 신자게시판
신자게시판

평상심의 영성 / 이해인

김미현 막달레나 0 87 01.18 18:19

평상심의 영성 / 이해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남긴 트위터(2013년 12월 13일)에

'거룩함은 특별한 것을 행함을 뜻하지 않고

사랑과 신앙으로 평범한 것을 행함을 뜻합니다'

라고 씌여 있습니다


나는 그 말씀의 묵상 끝에 "주님, 저의 평범한 일상이

사랑의 지향과 행동 안에서 아름답고 비범한 꽃으로

피어나게 하소서"라고 기도해 보았습니다


수도원에서 어느덧 반세기를 살아왔어도

평범한 비범함에 깃든 영성을 겸손하고 인내롭게

더구나 사랑을 넣어서 살아내기란

말처럼 쉬운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밥 먹고 청소하고 빨래하고 설거지하는 일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사람을 만나는 일 등

모든것을 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때 오는 행복은

단지 거기서만 머무르지 않고

세상의 아픔에 귀 기울이고

이웃을 배려하고 봉사하는 일을 가능하게 하는

단단한 기초가 되어줍니다


신앙의 여정에서도 좀 더 특별한 것을 체험하고 싶고

인간관계 안에서도 좀 더 특별한 대우를 받고 싶고

문학의 길에서도 좀 더 멋지고 특별하고 싶은

욕심과 허영심이 슬며시 고개를 들어

나를 괴롭힐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먼저 평범하지 않고서는

특별한 것도 있을 수가 없을 것입니다

그날이 그날 같은 평범한 일상이 때로는 지루하고

사막처럼 여겨지기도 할 테지만

나를 시간 속에 길 들이고 성숙하게 하는 것은

바로 평범함을 견디고

충실하게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날을 돌아보면 평범한 길에서 멀리 있어

눈물 흘린 날들도 많았지만

평범함의 행복을 다시 살고 또 노래할 수 있어

행복한 날들입니다


한결같은 마음, 평소와 같은 마음이 낳아 주는

수수하고도 순수한 평상심시도平常心是道의

주인공이 되도록 제가 사랑하는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주님 오늘도 제가 평범한 지루함을 견딜 수 있는

은총을 허락해주십시오.

일상에 대한 충실함이 성화의 첫걸음임을

잊지 않게 히주소서"하고 기도하는데

하늘의 흰구름이 예쁘게 손흔들며 웃어줍니다


- '기다리는 행복' 중에서 -


 bf9524c72cb803adb6c7e6c723ba44b8_1516267172_0099.gif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