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성모승천성당
홈 > 나눔과소통 > 신자게시판
신자게시판

묵주기도의 무게

김미현 막달레나 0 76 05.22 07:45



리옹과 갈라치아의 왕이었던 

알퐁소는 자기의 모든 신하들이 

묵주기도를 바침으로써 

복되신 동정녀를 공경하게 되기를

 원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자신은 불행하게도

 묵주기도를 바치지 않았습니다. 

다만 허리띠에 커다란 묵주를 달고

 다니기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궁에 있는 이들은

 왕의 모습을 보고서

 묵주기도를 경건하게 바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어느 날 몹시 앓아 누운 왕은 

죽음에 임박해 주님의 심판 대전에 

서 있는 자신을 보게 되었습니다. 

왕은 자신이 지은 

모든 죄를 사탄들이 주님께 

고발하고 있는 것을 보았는데 

주님께서는 주권을 가진 판관으로서 

그를 지옥에 떨어질 죄인으로

 선고하려고 했습니다. 


그 순간에 성모님이 당신 

아드님 앞에 나타나셔서 

왕을 변호해 주는 것이었습니다. 

성모님은 저울을 가져와서 

그의 죄를 한 쪽 저울판에 달고 

다른 저울판에는 

그가 늘 본보기로 가지고 다니던 

묵주를 얹어 놓으셨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그의 모범을 따라

 다른 사람들이 바친 모든 

묵주기도를 함께 달아 놓았습니다. 

그러자 묵주기도의 무게가 

그의 죄보다 더 무겁게 나타났습니다.
 

성모님은 

매우 인자하신 미소로 그를 

바라보시면서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네가 나의 묵주를  

차고 다님으로써 나에게 바친 

작은 공경에 대한 기쁨으로

 나의 아들로부터

 너에게 은총을 얻어 주겠다. 네 생명은 

앞으로 몇 해 더 연장될 것이니

 그 몇 해 동안을 지혜롭게 

잘 보내며 통회하도록 하여라."
이에 왕은 "오 성모님의 
지극히 

복된 묵주기도로써 구원을 받았도다!" 

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는 다시 건강을 회복한 뒤에

 거룩한 묵주기도의 신심을 

전파하는데 자기의 여생을 바치며 

묵주기도를 매일 충실히 바쳤습니다.


- 몽포르의 성 루도비코 <묵주기도의 비밀> - 


710fe286e0d5cb5682f4765aa75f87f5_1527500388_4838.jpg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