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성모승천성당
홈 > 신부님강론 > 매일미사강론
매일미사강론

<연중 제31주간 월요일> 우리가 잔칫상에 초대할 사람은

위례성모승천성당 0 31 11.04 11:47

<연중 제31주간 월요일>

 우리가 잔칫상에 초대할 사람은

 

      

1독서 : 필리 2,1-4 (같은 생각을 이루어, 나의 기쁨을 완전하게 해 주십시오.)

복 음 : 루카 14,12-14 (네 친구를 부르지 말고 가난한 이들과 장애인들을 초대하여라.)

 

      

    사람들은 자기와 비슷한 사람들끼리 모여 살기를 좋아하고 편안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부유한 사람들은 부유한 사람들끼리, 또 교육 수준이 높은 사람들은 그런 사람들끼리 모여 살려고 하는 사회적 흐름이 강해져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어른들만의 문제는 아니고 아이들도 마찬가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자기네들 수준과 맞는 친구들끼리는 잘 지내지만 처지가 전혀 다르다거나 자기들보다 뒤쳐지는 친구는 소위 왕따시켜버리는 경우들을 봅니다. 왕따를 시킬 뿐만 아니라 주변을 힘겹게 만드는 모습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입니다.

이런 우리의 현실이 바른 모습이겠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이 모습들을 과연 어떻게 보고 계실까요?

그에 대하여 오늘 복음은 모두가 함께 잘 살아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바리사이 한 사람이 예수님을 초대하면서 평상시에 친분이 있던 친구들과 형제들, 또 친척들만을 초대했던 것 같습니다. 이 사람들은 늘상 자기들끼리 왕래를 하면서 내가 한 번 내면 다음 번에는 네가 한 번 내는 식의 삶을 살아왔을 것입니다. 그래서 바리사이들이 예수님을 자기들의 잔치에 초대했다는 자체가 아주 큰 파격이었을 것입니다. 아마도 자기들끼리의 사이를 더 돈독하게 하기 위한 방법으로 예수님을 초대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이런 분위기와 아랑곳없는 말씀을 하십니다.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고 계시지요. 비슷한 사람끼리 모이지 말고 가난한 이들, 장애인들, 다리 저는 이들, 눈먼 이들같이 소외된 사람을 부르라고 가르치십니다. 그들이 그것을 갚지는 못하겠지만 하느님께서 대신 갚아 주실 것이라고 말씀하시지요. 가난한 사람들을 배려하지 않고 자기네들끼리만 주고받으며 지내는 것에 대해서 경고하시는 말씀입니다.

 

    오늘 복음을 대하며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지내야 하겠는가를 묵상해 봅니다. 예수님의 말씀이 우리에게 편한 이웃들을 만나 친하게 왕래하며 지내는 것을 하지 말라는 말씀이겠습니까?

그런 극단적인 뜻은 아닐 것입니다. 그것은 가난한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는 말씀인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바리사이들은 친구들과 즐길 줄만 알았지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과의 나눔이나 베풂은 생각지도 않고 있었습니다. 자기들끼리만 잘 먹고 나누고 친하게 지내는 것은 하느님 보시기에 그리 공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정작 우리가 죽은 후에도 빛이 되고 우리의 죄를 보속해 줄 수 있는 것은 가난한 이웃에 대해 얼마나 내 것을 나누었는가 하는 것입니다.

특히 요즈음 사회는 약육강식의 논리가 지배하는 자본주의의 사회입니다. 이 사회는 약육강식의 논리를 우리에게 강요하고 우리는 우리도 모르게 그 가치관을 따라갑니다. 그래서 잘난 사람들끼리 어울려 사는 것에 대해서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고 심지어는 그렇게 살지 못하는 것을 비관하기도 합니다. 또 가난하고 삶이 힘겨운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들의 능력이 그것뿐이라고 비하하며 자기들과는 수준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배척하고 외면하지요. 이는 너무나 복음적이지 않은 삶의 태도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그렇게 대하는 우리 사회는 참으로 비복음적이며 신자들 역시 그렇게 살아서는 안 된다는 것을 오늘 복음은 우리에게 가르쳐 줍니다.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끼리 먹고 마시고 즐기며 친교를 맺는 일이 해서는 안 될 일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불편하다는 이유만으로, 또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수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성당 공동체에서조차도 그들을 배척하거나 외면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자기 구역 사람들끼리만 모임을 만들고 친교를 가지려고 합니다. 그런 생각 자체도 복음적이지 않은 것이지요.

 

    오늘 예수님께서는 부족한 사람을 배려하며 모두가 함께 잘 살 수 있는 공동체를 우리에게 제시하고 계십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차별 없이 대하시는데 우리가 어찌 이웃을 차별할 수 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