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성모승천성당
홈 > 신부님강론 > 매일미사강론
매일미사강론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열정과 지혜가 필요한 신앙인의 삶

위례성모승천성당 0 23 11.08 12:05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열정과 지혜가 필요한 신앙인의 삶

 

      

    성서를 읽다보면 잘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고 또 무슨 말씀을 하시려고 하는 것인지 의아스러운 대목도 만나게 됩니다. 오늘 복음 말씀도 그런 대목 중의 하나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씀하시는 것일까요?

복음에 나오는 이야기 속의 청지기는 아주 교활한 사람입니다. 자기에게 맡겨진 주인의 재산을 관리하면서 꽤 많은 횡령을 하였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주인이 쫓아내려고 하자 다시 잔머리를 굴리며 술수를 짜내고 있습니다. 청지기는 빚진 사람을 불러서 그 액수를 고쳐 주며 장부를 조작하기 시작하지요. 빚진 사람들은 좋아하며 그가 시키는 대로 합니다. 이렇게 청지기나 빚진 사람이나 교활하게 일을 처리하여 오히려 이 사실을 모르는 주인에게 일을 잘 처리했다는 칭찬을 받는다는 내용이 오늘 복음의 내용입니다. 도대체 오늘 복음은 무엇을 이야기하려는 것이겠습니까? 비윤리적인 일도 얕게 잘 처리하면 괜찮다는 뜻일까요? 물론 그것은 아닐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청지기가 윤리적인 인물인지 아닌지, 혹은 살 궁리를 어떻게 해나가는지 여기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다만 이 청지기가 살기 위해서 세속적으로 얼마나 애를 쓰고 있는지에 초점이 모아져 있습니다. 우리는 이 청지기처럼 세상을 잘 살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부단히 애를 쓰며 살아갑니다. 오늘 복음은 우리의 이런 모습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지요.

세상에서 잘 살기 위해서는 그렇게 애를 쓰면서 하느님을 알기 위해서, 또 자신의 영적 성숙을 위해서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하고 있습니까? 바로 이 질문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세속의 자녀들이 빛의 자녀들보다 얕다고 하신 말씀에는 영적인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서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들어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현세적인 이득이나 승진, 또 자녀 교육이나 재산 축적과 같은 일에 있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며, 또 밤과 낮을 가리지도 않습니다. 무슨 아파트 청약이 있다고 하면 총알같이 달려가서 줄을 서고, 무슨 유치원이 좋다고 소문이라도 나면 텐트까지도 치고 앉아서 순서를 기다리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지요. 그렇게 수고하고 애를 쓰는 만큼 하느님의 일을 위해서도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우리에게는 신앙에 있어서는 별 노력 없이 있어도 저절로 다 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세례를 받고 시간이 흐르면, 또 주일미사에 빠지지만 않으면 내 신앙이 저절로 성숙하리라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그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그에 못지 않은 노력이 함께 뒷받침되어야 성장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신앙은 성숙하지 못하고 오히려 사소한 것에 걸려 넘어져 상처를 입고 신앙이 없는 사람보다도 더 옹졸한 삶을 살 수도 있게 되는 것입니다.

 

신앙을 위해 노력한 그만큼 우리는 성장합니다. 이것은 너무나도 명확한 일입니다.  

우리에게는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일이 있는가 하면 나를 위하여서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방 어디까지 기를 쓰고 내려가 부동산 투기에 열을 올리는 이런 일은 안 해도 그만입니다. 그러나 성경를 받아들이고 하느님을 만나는 일에 관계되는 일은 놓치면 큰 낭패를 볼 것입니다. 그 일은 나의 영적 생명에 있어 너무나 필요한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을 살기 위해서도 그렇게 애를 쓰고 노력을 하듯이 하느님을 알고 따르기 위해서도 그에 못지 않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럴 때 하느님을 만날 수 있고, 하느님을 만나면 또 다른 차원의 삶을 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 때는 아마도 살아가는 방법이 달라질 것입니다. 똑같이 세상을 살고 똑같은 사람을 만나도 품위가 다르고 지혜와 삶의 깊이가 달라지는 것이지요.

 

    예수님께서는 약은 청지기의 비도덕적인 이야기를 들려주시면서 그렇게 치열하게 세상적인 것을 추구하며 살아가듯이 영적인 성장을 위하여서도 부단히 노력을 하라는 가르침을 우리에게 주십니다. 세상에서 잘 살기 위해 밤낮없이 연구하고 애를 쓰며 살아가듯이 하느님을 만나기 위한 이런 노력들 역시 우리의 삶을 위해 절실히 필요한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노력한 만큼 하느님을 체험할 수 있고, 분명 하느님은 노력하는 우리에게 풍성한 은총을 내려주실 것입니다.